홈 > 커뮤니티 > 공지사항


농협, 농촌태양광발전 본격 추진..'3대 난제' 해소 나선다

  • 이름 : 관리자
  • 작성일 : 2017-10-26
  • 조횟수 : 1853


[세종=이데일리 피용익 기자] 농협이 문재인정부의 ‘탈(脫)원전’ 정책에 발맞춰 농촌태양광발전사업을 추진한다. 농민이 거주지 인근 농지와 유휴지 등을 활용해 발전설비를 갖추고 안정적으로 전력을 판매할 수 있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농협은 지난 7월 전북 진안군 주천면에 ‘농촌태양광발전소 1호’를 준공하며 사업을 본격화했다.

3일 농협에 따르면 기존에 보급된 태양광발전설비의 70% 가량은 농촌 지역에 설치됐지만 정작 농민들은 정보와 자금 부족 등으로 직접 참여하지 못해 대부분 외지인들에 의해 운영됐다. 농협은 이같은 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농업인이 유휴지에 태양광발전소를 직접 운영해 신수익을 창출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농협 관계자는 “농촌태양광사업은 대표적인 농업외사업으로 농가소득을 증대할 수 있는 최적의 사업”이라며 “400평 대지에 99kW 규모 태양광발전소 설치·운영시 20년간 연평균 사업순수익은 1100만원에 달한다”고 설명했다.

다만 농촌태양광발전사업이 확대되기 위해선 개선해야 할 과제들도 많다.

그동안 주로 외지 개발자들이 태양광사업을 추진함에 따라 지역주민의 민원이 많았고, 이로 인해 각 지방자치체의 ‘이격거리’ 규제가 강화돼 왔다. 태양광사업 입지규제지침을 제정한 지자체의 이격거리는 도로·농로·주거지로부터 100~1000m로 다양하다. 이는 농가의 태양광사업 참여를 어렵게 만들고 있는 요인이 되고 있다.

또한 농업진흥지역에 대한 규제를 완화해 태양광발전을 확대하고자 하는 방안도 논의되고 있지만 식량자원 확보와 농지보전 등의 문제로 난항이 예상된다. 

아울러 태양광사업 참여 농가의 초기 고정투자비용은 100kW 발전소시공비가 평균 1억5000만원 이상에 달하는 반면, 농가소득수준·정부정책자금 지원액은 낮아 원활한 자금조달이 어려운 형편이다.

농협은 이같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지자체 이격거리 규제 완화 △정책자금대출 확대 △농촌 한전 선로용량 등 기반설비 보급확대 △농촌발전전력 가격우대정책 등을 지속적으로 건의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김병원 농협중앙회장은 “농촌태양광발전사업 참여 농가 확대를 통해 농가 소득 5000만원 달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출처 : http://www.edaily.co.kr/news/news_detail.asp?newsId=01295606616056840&mediaCodeNo=257

첨부 테이블
첨부

농협중앙회관련.jpg


목록


이전글과 다음글 제목
이전글 경남 함양, 주민 태양광농장 100MW 추진
다음글 (주)정도에너텍 "충남 TP 경영대상 수상"